랭킹뉴스


북한, 한국 아이돌 부러웠나…"BTS·블랙핑크, 노예생활"

글씨 축소 글씨 확대

뉴스 기사
[서울신문]북한 선전매체가 방탄소년단, 블랙핑크 등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한국 아이돌 그룹들이 노예취급을 당하며 비참한 생활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16일 대북전문지 nk경제에 따르면 아리랑메아리는 지난 13일자 기사를 통해 “최근 남한에서 이름 있는 청소년 가수들이 대기업들에 예속돼 비참한 생활을 강요당하고 있다”며 “방탄소년단, 블랙핑크를 비롯한 대다수의 청소년 가수들이 초등학교, 중학교 시절의 어린 나이에 예술관련 대기업들과 전속 계약을 맺고 대중가요가수 교육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아리랑메아리는 “가혹한 훈련과정에 심한 인간적 모욕과 고통을 당하고 어린 여성 가수들의 경우 정치인과 기업인의 성접대까지 강요당하는 등 많은 청소년가수들이 정신육체적 고통에 시달리다 못해 생활이 철창 없는 감옥에서 사는 것과 마찬가지이다, 살아가기 막막하다는 유서를 남긴 채 스스로 목숨을 끊고 있다”고 비난했다.

아리랑메아리는 “남한의 청소년 가수들이 어릴 때부터 믿기 힘들 정도로 불공평한 계약에 묶여 훈련장에서 구금생활을 당하고 있다”며 “악랄하고 부패한 예술관련 대기업 사장에게 몸과 마음, 영혼까지 빼앗기고 노예로 취급당하고 있다고 비난하고 있다”고 전했다.이같은 주장은 한국 아이돌 가수에 대한 인기가 북한으로 확산되는 것을 경계한 취지에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 보도를 접한 네티즌들은 “김정은이 팬인가. 숨어서 좋아해야하니 불쌍하다” “북한 청소년들이 선망할까봐 그런가. 북한에서도 인기 많은가보다. 얼마나 인기가 많고 영향력이 많길래”라며 황당해서 웃음만 나온다는 반응을 보였다.

방탄소년단(BTS)는 한국 대중가수 최초로 그래미 어워즈 후보에 올랐다. 아쉽게 수상에는 실패했지만 한국 가수 최초로 시상식 본 무대에서 단독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크게 화제가 됐다.

블랙핑크는 세계 최대 음악 스트리밍 플랫폼 스포티파이에서 걸그룹 최초로 팔로워 2000만 명을 돌파했다. 블랙핑크는 유튜브에서도 총 26편의 억대 조회수 영상을 보유하고, 채널 구독자 역시 5880만명으로 전 세계 아티스트 2위를 기록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서울신문 다른기사 보러가기]

☞ “금지된 사랑” 불륜카페 회원 3만명…법률상담까지
☞ 이봉주, 1년 넘게 원인 불명 허리 경련 “평생 갈까 걱정”
☞ “입만 맞춰” “친해지려고” 며느리 만지는 시아버지
☞ “이 얼굴 잘 봐주세요”…구미 3세 ‘친모’ 얼굴 공개
☞ [단독] 청와대 출신 현직 차관도 ‘쪼개기 매입’ 포착
☞ 현주엽 학폭 진실공방…‘1년 선배’ 서장훈 입 열었다
☞ “집 청소한 업체 직원인데…너무 예뻐서 연락드렸어요”
☞ 슈퍼 아이스크림, 젤라또로 팔아놓고…“꺼지세요”
☞ 이용녀, 보호소 화재 후 신문지 깔고 견사 생활…“사죄하는 마음”
☞ 윤여정 “오스카 후보, 꿈에도 생각 못해…멍해지는 느낌”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